'더카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7.09.07 D-72 모바일 청첩장 완성♥
  2. 2017.09.05 D-74 청첩장 완성
  3. 2017.09.01 D-80 청첩장 수정 완료



청첩장을 만들었던 더카드에서 모바일 청첩장을 만들었어요. 어른들은 모바일 청첩장과 실물 청첩장을 모두 챙기시니까, 만들어봅니다.

내용은 청첩장을 기반으로해서, 스튜디오 촬영컷이라고도 하는 리허설 촬영컷을 골라 넣었어요.

모바일 청첩장에 영상도 반영이 되길래, 영상을 간단히 만들어 넣어보았습니다.


텍스트와 이미지 합성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 비디오는 1분 30초 정도의 짧은 영상이구요. 6개 정도의 사진을 넣을 수 있었어요.

오늘 완성 했으니,
내일부터 드려야하는 분들께 전달드리려구요.

오늘의 할 일 끝.
내일의 할 일도 무사히 마칠 수 있길 바라며.

안녕!

'냥냥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D-34 중간 보고  (0) 2017.10.15
D-60 전입신고ㆍ인테리어 실측  (0) 2017.09.20
D-72 모바일 청첩장 완성♥  (0) 2017.09.07
D-74 청첩장 완성  (0) 2017.09.05
D-79 대출 승인의 날  (0) 2017.09.01
D-80 청첩장 수정 완료  (0) 2017.09.01
Posted by 냐옹얀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D-74 청첩장 완성

냥냥냥 2017.09.05 23:46 |

LG Electronics | LG-F8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9:05 21:03:22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실명을 지웠습니다*

300장의 청첩장을 혼자 접는 것은 무리가 아닐까 싶어서 동생을 고용했습니다. 장당 백원. 총 3만원.


자신이 접으면 누나가 넣으라길래 그러겠다 했더니 순식간에 접힌 카드가 쌓였어요.

LG Electronics | LG-F8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1.4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9:05 20:07:18


..?

뭐 어쨌든 덕분에 빠르게 접을 수 있었어요. 10장 단위로 묶어 표시해 착착 상자에 정리해두었습니다. 토요일에 임라에게 전달할 예정이에요.

드디어 청첩장이네요. 이제 친구들을 만날 약속을 슬슬 잡기 시작해야겠어요. 대학교때 모임은 저와 일주일 단위로 결혼하는 선배와 함께 약속을 잡고 있고, 같이 게임하던 모임은 저와 2주일 차이로 결혼하는 친구와 약속을 함께 잡기로 했어요. 대학원 모임은 내일 저녁에 만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만나야할 사람들을 세어보고 있는데, 전직장 한 곳, 동네친구 다섯명, 초중학교 친구 3명, 대학교 동기 한명, 친한 동생 다섯명..

앞으로 남은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가겠네요.

'냥냥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0 전입신고ㆍ인테리어 실측  (0) 2017.09.20
D-72 모바일 청첩장 완성♥  (0) 2017.09.07
D-74 청첩장 완성  (0) 2017.09.05
D-79 대출 승인의 날  (0) 2017.09.01
D-80 청첩장 수정 완료  (0) 2017.09.01
D-82 대출 계약서 쓰기 와 이를 위한 혼인신고  (0) 2017.08.28
Posted by 냐옹얀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첩장 초안을 받고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청첩장 전체의 분위기와 너무나 안어울리고 정신없는 텍스트 레이아웃.
약도는 만들어준다더니 이게 무슨 일이람? 일러스트 파일을 왜 그대로 넣지요.. 하는 마음으로 수정을 시작했습니다.


총 9번의 수정.

그래서 나온 최종 레이아웃은

한결 정리되어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평안, 평온.

청첩장의 문구와 사진을 고르는 것에서는 크게 문제가 없었고, 기타 이름의 위치나 텍스트 레이아웃은 샘플의 가이드를 그대로 따랐기 때문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으나, 완전히 새로운 레이아웃인 약도와 교통편 부분을 꼼꼼히 확인했습니다.

약간 디자이너 분한테 미안하긴 하였으나, 편집 디자이너가 왜 텍스트 정렬도 안하고 성의없이 이렇게 막 올려주냐 싶어서 더 꼼꼼히 본 것도 없지않아 있었어요.

인쇄본을 빨리 손에 쥐어보고 싶네요.
Posted by 냐옹얀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