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번에는 블루투스 이어셋입니다.



크레신. 하면 저는 먼저 도끼가 생각납니다. 옛날옛적에 나온 도끼 2라는 이어폰은 나름... 가성비가 좋았었죠.


디자인 때문에 귀에 꽂으면 간혹 프랑켄슈타인처럼 보일 때도 있었지만, 직모케이블에 음색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좀 더 상위 기종으로 넘어가면 E700이 있었습니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알루미늄 교체유닛이 있는데다가 음색도 좋았다고 합니다.



최근에 블루투스 이어셋을 하나 새로 장만하려고 이리저리 찾아보다가 피아톤이라는 브랜드에서 나온 BT 100 NC을 보았습니다.


피아톤이라는 브랜드는 처음 듣는거라서 알아봤더니 크레신의 프리미엄 브랜드였습니다.


해외시장을 노리고 고급화 전략의 일환으로 런칭한 브랜드....라고 합니다.



어찌되었든 블루투스도 되는데, 넥밴드형이고 심지어는 노이즈 캔슬링도 된다고 해서 정말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전에 쓰던 소니 MW1는 클립형이라서 이어폰을 바꿀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아무래도 이어폰 선이 있다보니 조금 불편한 점이 있었습니다. 클립을 거치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더욱 불편했습니다ㅠㅠㅠ


그래서 되도록이면 넥밴드형이나 QY12처럼 귀에 바로 리시버가 들어가는 이어셋을 사려고 했습니다.


정말 '무선'이니까요. 어깨 아래로 선이 없어집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보스나 소니와 같은 비싼 브랜드에서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주기적인 소음을 역으로 상쇄하는 원리인데요. 대중교통이나 기계소음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 기능이 들어간 이어셋을 사려면 적어도 두자릿수 예산이 필요한데, 


BT 100 NC는 '비교적' 저렴하게 노이즈 캔슬링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그런데 노이즈 캔슬링 정말 이게 물건입니다.


평소에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신다? 노이즈 캔슬링 제품을 쓰시면 천국 가십니다.


엔진소음이나 기타 기계잡소음을 싹....까지는 아니지만 아주 잘 잡아줘서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소위 돈값. 합니다.


그리고 모니터링 기능도 매우 유용합니다. 1분간 노이즈 캔슬링 마이크를 이용해서 리시버를 빼지 않아도


주변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계산할 때 아주 유용합니다. ^^



그리고 방수도 됩니다.


물론 IPX4로 가벼운 비에 끄떡없는 생활방수 수준입니다.


소니 블루투스 이어셋 중에는 장착하고 수영을 할 수 있는 수준인 제품도 있지만, 저는 그렇게까진 안하기 때문에


간단한 운동에서 흘리는 땀 정도만 막아줘도 충분하다 싶어서 대환영이었습니다.


그리고 여름에 비가 올 때도 신경을 크게 안 써도 되니까요.


여담이지만 BT 100 NC는 블랙/화이트 두가지 색상이 있습니다. 저는 블랙으로 샀는데 이유가


때가 탈까 봐서입니다. ^^;;;; 블랙도 마찬가지로 때가 탈까봐 운동 후에는 주기적으로 물티슈로 닦아주고 있긴 합니다.



장점은 여기까지입니다.


BT 100 NC의 단점은,



우선 리시버를 넥밴드에 고정시키기 힘듭니다.


요즘 LG나 삼성에서 나오는 대부분의 넥밴드형 이어셋은 최소한 자석, 아니면 줄감개를 채용해서


깔끔하게 넥밴드에 리시버를 고정시킬 수 있습니다만..... BT 100 NC는 '홈에 끼워야' 합니다.


개인적인 팁은 조금 아랫쪽을 노리고 집어넣으면 금방 잘 들어가는데... 이것도 케바케입니다. 팁이 작을수록 조준이 쉽습니다.


느긋하고 차분하게 하면 금방이지만, 밖에서 그러기에는.... 그래서 바쁘거나 손이 모자라면 그냥 늘어뜨립니다.


그리고 선이 '옆으로 퍼지기에' 어깨에 매는 가방을 쓰신다면 간혹 선이 찝히는 경우가 생깁니다.


당연히 내구도에 영향이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금 신경쓰입니다.


그래서 저는 손으로 드는 가방을 애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노이즈 캔슬링 작동시에 좌우 공간감? 밸런스?가 다릅니다.


제 기기의 경우에는 왼쪽이 더 맹하니 막힌 느낌이 듭니다. 마치 비행기를 탔을 때 귀가 잠깐 막히는 듯이요.


음악을 재생하면 큰 문제는 없지만, 노이즈 캔슬링으로 조용한 환경을 만들고자 하면 좀 아주 신경쓰입니다.


이거 관련해서 문의를 해봤는데 고객센터에서는 제품마다 편차가 있을 수 있으며


심하다면 구입처에서 교환이나 본사 AS를 받아보시라는 안내를 받았습니다. 추석이 끼어 있어서 일단 쓰고는 있습니다....


불량인지 아니면 고질적인 종특인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ㅠㅠㅠㅠㅠ



그리고 바람소리에 약합니다.


선풍기 앞에서 노이즈 캔슬링을 작동하면, 선풍기 모터소리는 없어지는데 희안하게 바람소리가 커집니다.


마치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고 있는 착각까지 들 정도입니다.




더 단점이 있는지 생각해보려고 했는데 더 생각이 안 납니다......


다른 넥밴드형과 다르게 마이크로 5핀을 이용한 유선 3.5파이 단자 지원도 맘에 듭니다. 이건 아이폰 7, 7+에서는 소용이 없어지겠군요...


배터리 수준도 노이즈 캔슬링 작동시에 6시간은 가주어서 좋습니다. 앞으로 쓰면 점점 감소하겠지만, 지금으로써는 만족입니다.


나중에 배터리 교환도 될지 궁금하네요.




이런 분들에게는 추천합니다.


1.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데, 소음 때문에 음악이나 팟캐스트를 듣기 힘이 든다.


2. 주변 소음에 다소 민감하다.


3. 운동을 해서, 기기가 땀으로 침수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이런 분들에게는 비추합니다.


1. 선이 너덜너덜하게 복잡한 건 싫다.


2. 바람소리만 들으면 성질이 난다.


3. 대기업 제품이 믿음직스럽고 좋다.



정가는 99,000원이지만 오픈마켓에서는 조금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10만원 미만으로 노이즈 캔슬링 + 넥밴드 블루투스를 체험하고 싶으시다면 한번쯤 고려해보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요호호호 돌돌임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